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장바구니 | 주문내역확인
 
HOME > 고객센터 > 공지사항
 
2012-07-31 10:13:36 조회 : 6671         
'쇳가루 죽염' 오해 풀어줘 업계 기사회생(2012. 7. 27일자 서울경제신문 37면) 이름 : 민속죽염   58.♡.235.62

'쇳가루 죽염' 오해 풀어줘 업계 기사회생(2012. 7. 27일자 서울경제신문 37면)

식약청, 중기중앙회 감사패 받은 이유는 김동술 팀장 등 실무진은 자석에 붙

은 물질 분석해 이로운 미네랄로 확인되자 새 검사법 마련, 내달 시행

제조 과정의 특수성 때문에 '쇳가루 범벅'이라는 오해와 오명에 시달렸던

죽염업계가 명예회복의 일등공신 역할을 한 식품의약품안전청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26일 이희성 식약청장에게 감사패를 수여하고 "규제 업무를 하는 정

부기관도 해당 분야를 잘 살리면 중소기업들에 큰 유익을 가져다줄 수 있다는 좋은 본보기"라며

"이 같은 사례가 다른 정부부처에도 지속적으로 확대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식약청의 도움을 받은 한국죽염공업협동조합과 죽염업계뿐만 아니라 중소기업

계를 적극적으로 도와달라는 부탁이었다.

죽염업계가 식약청에 감사의 뜻을 전하게 된 계기는 2년여 전으로 거슬러올라

간다. TV 소비자고발 프로그램에서 '쇳가루 범벅 죽염'을 고발하자 소비자들

의 불신ㆍ불만이 들끓고 죽염업계는 생산을 중단해야 할 정도로 위기를 맞았

다. 식약청도 비상이 걸렸다. 수거검사 결과 시료 13건에서 10건이 현행 기준

상 부적합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다. 식품에서 일반적인 금속성 이물질 검출

시험법은 죽염이든 고춧가루든 물에 완전히 용해시킨 뒤 1만가우스의 강한 자

석에 노출, 여기에 달라붙은 금속물질의 양이 1㎏당 10㎎ 이상이면 부적합 판

정을 받는다.

하지만 영세한 죽염업계는 원인을 규명할 시설이나 전문인력이 없었다. 결국

식품ㆍ의약품 안전을 위한 기업 규제ㆍ감시를 주 업무로 하는 식약청이 구원

투수로 나섰다. 식약청 산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의 김동술 식품감식과학팀

장(현 식약청 첨가물기준과장)은 원인분석에 들어갔다. 하지만 원료(중금속이

전혀 검출되지 않는 천일염)나 스테인리스 제조설비를 사용하는 제조 과정에

서 쇳가루가 검출될 수 있는 요인은 보이지 않았다. 그래서 자석에 달라붙은

물질이 무엇인지 확인하기 위해 화학연구원에 원소분석을 의뢰했다. 그 결과

나트륨ㆍ마그네슘ㆍ칼륨ㆍ망간 등 인체에 유익한 미네랄이 대부분을 차지했

다. 실험 결과 천일염을 녹여 죽염으로 만드는 과정에 여러 차례 고온(섭씨

700~1,300도)을 가하는데 이때 이들 물질이 이온화가 이뤄지면서 일시적으로

자성을 띄는 바람에 쇳가루가 아닌데도 자석에 달라붙은 것으로 확인됐다.

김 팀장 등 식약청 직원들은 이 같은 특성을 가진 죽염에 적합한 시험법(검사

법)도 만들어 8월부터 시행된다.

정락현 한국죽염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은 "식약청의 도움은 우리 죽염업계로서

는 사막에서 오아시스를 만난 것과 같다"면서 "우리 전통식품인 죽염의 안전

성ㆍ우수성을 세계시장에 알리고 죽염업계가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준

식약청에 깊이 감사한다"고 전했다. 고길룡 전무는 "새 검사 방법이 시행되면

금속물질로 오인 받는 바람에 인체에 이로운 미네랄 등을 여러 차례 걸러내는

작업이 불필요해져 비용 절감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죽염시장은 연간

500억원(제조업체 매출 기준) 규모며 지방자치단체에 신고한 업체는 57개다.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이용약관 | 위로이동▲

Copyright ⓒ 2010 민속죽염  All rights reserved. 개인정보처리방침
제조원(대표) : 최태규 | 주소 : (우)766-863 (36444), 경북 영덕군 지품면 속곡길 381-4 | 사업자등록번호 : 507-01-94549
판매원(대표) : 김용희 |주소: 대구시 동구 동촌로 46길 39, 라-401호 |사업자등록번호 : 502-27-39968 | 통신판매신고 : 제2011-106호 [사업자정보공개]
전화 : 053-985-1135, 010-2823-0483 | 메일 : tm5046@naver.com